"안 떠나면 관중석으로 보낼 것"...초라한 신세 '핵이빨' 수아레스

"안 떠나면 관중석으로 보낼 것"...초라한 신세 '핵이빨' 수아레스

H실장 0 57 0
"안 떠나면 관중석으로 보낼 것"...초라한 신세 '핵이빨' 수아레스

"안 떠나면 관중석으로 보낼 것"...초라한 신세 '핵이빨' 수아레스


쿠만 신임 바르셀로나 감독

부임 후 수아레스 방출 통보

수아레스는 불만, 버티기 중


스페인 프로축구 바르셀로나 공격수 루이스 수아레스(33)가 새 시즌 앞두고 초라한 신세가 됐다.


ESPN은 "수아레스가 바르셀로나에 잔류한다면 2020~21시즌 내내 관중석에서 시간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14일(한국시각) 보도했다. 수아레스의 입지가 좁아진 건 지난달 로날드 쿠만 감독이 지휘봉을 잡으면서다. 쿠만은 부임하자마자 수아레스에게 방출하겠다고 통보했다.


쿠만은 팀 리빌딩을 준비 중이다. 서른 중반으로 전성기가 지난 수아레스는 배제했다. 쿠만은 수아레스를 대신할 새로운 공격수로 자신이 네덜란드 국가대표팀 사령탑 시절 지도했던 멤피스 데파이(리옹)를 낙점했다.


수아레스는 쿠만 감독과 구단의 결정이 불만스럽다. 2014년 바르셀로나에 입단 이래 눈부신 성과를 남긴 자신을 하루 아침에 방출 대상에 올려놨기 때문이다. 수아레스는 283경기에서 198골을 넣었다. 리오넬 메시(634골)와 세자르 로드리게스(232골)에 이어 바르셀로나 구단 역대 최다 득점 3위다. 지난 시즌도 36경기에서 21골을 넣었다. 전성기 때처럼 폭발적인 득점력은 아니지만, 주포로서 역할을 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수아레스의 생각과 달리, 쿠만 감독은 요지부동이다. ESPN에 따르면 쿠만은 수아레스가 떠나지 않으면 경기에 출전은 어렵다. 게다가 벤치에 앉히지도 않고 관중석으로 보낼 예정이다. 실제로 쿠만 감독은 13일 힘나티크와 프리시즌 첫 연습경기에서 수아레스를 출전 명단에서 아예 제외했다. 대신 유망주들을 대거 출전시켰다.


모두가 수아레스가 하락세라고 생각하진 않는다. 인터 마이애미(미국), 아약스(네덜란드), 유벤투스(이탈리아) 등은 그 사이 수아레스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유벤투스와 3년 계약이 유력하다는 현지 언론 보도까지 나왔다.


수아레스는 별명 '핵이빨'처럼 끈질기게 버티고 있다. 2014년 브라질에선 이탈리아 수비수 조르조 키엘리니의 어깨를 이로 깨물어 '핵이빨'로 불린다. 잔류 의지가 강하다. 그는 유벤투스행을 직접 부인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15일 "유벤투스가 수아레스를 원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바르셀로나-유벤투스 구단간 합의가 지연되고 있다. 이적이 불발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수아레스 거취는 조만간 결정될 전망이다.





0 Comments
포토 제목
스포츠중계 앱 스포츠중계 빤트티비 보증업체 빤트티비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